Categories

천국 묵상 - 생각의 회로를 바꾸는 시간

상품코드: 9788957317440

티머시 켈러, 존 파이퍼, D. A. 카슨 (엮음), 제프 로빈슨 (엮음) 지음 | 서경의 옮김
국제제자훈련원
2018년 05월 18일
141 * 211 * 13 mm /283g
9788957317440
권장소비자가격: $24.00  

$13.20

You save: $10.80 (45%)
-45%
1320 포인트
13 포인트
* 웹사이트 재고와 매장 재고가 다를 수 있습니다.
* 출판사 재고 여부에 따라 품절/지연될 수 있습니다.

“천국을 묵상한다는 것은 
영혼을 하나님께 조율하고, 깨달음을 삶으로 가져오는 일이다.”


저자 팀 켈러 (Timothy J. Keller)는 켈러의 설교는 복음의 핵심을 훼손하지 않으면서도 성도들이 처한 상황을 재해석하여 예수께로 돌아오게 하는 일에 탁월한 힘을 발휘한다. 신실한 그리스도인뿐 아니라, 구도자와 회의주의자의 고민과 질문까지도 외면하지 않고 담아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삶의 모든 현장에서 예수와 복음을 새로 붙들게 하는 그의 설교와 강의는, 6천여 명의 교인을 넘어 수만 명의 온라인 청중, 나아가 전 세계에서 균형 잡힌 말씀을 갈망하는 성도들의 발걸음을 붙들고 있다. 
미국 뉴욕에 리디머 장로교회(Redeemer Presbyterian Church)를 설립하여 섬겼다. 펜실베이니아주에서 태어나 자랐고, 버크넬 대학교, 고든콘웰 신학교에서 수학하고, 웨스트민스터 신학교에서 목회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www.redeemer.com www.timothykeller.com


저자 존 파이퍼 (John Piper)는 휘튼 칼리지와 풀러 신학대학원 및 독일 뮌헨 대학교를 거치는 과정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탐구하면서도 영혼에 대한 열정을 잃지 않는 기쁨의 신학자로 우뚝 섰다. 베델 신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던 중 목회자로 부르시는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6년간 함께했던 강의실 대신 설교단을 선택했다. 1980년부터 미니애폴리스에 있는 베들레헴 침례교회에서 사역하다가 2013년 3월의 고별 설교를 마지막으로 33년간의 목회 사역을 내려놓았다. 이후로 평생 강조해온 ‘기독교 희락주의’에 사람들이 더 쉽고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디자이어링갓 미니스트리>를 통해 헌신하고 있다. 


목차

서문 

1. 생명을 택하라 (팀 켈러) 
2. 그리스도의 영광, 우리의 최종 고향 (존 파이퍼) 
3. 주님이 거기 계신다 (D. A. 카슨) 
4. 준비됐는가? (마크 데버) 
5. 하나님을 상속받는 사람들 (리곤 던컨) 
6. 믿는 자는 예수의 일을 한다 (아우구스투스 로페스) 
7. 부활이 없으면 복음도 없다 (보디 보캄) 
8. 새 하늘과 새 땅, 구원의 완성 (필립 라이켄) 

패널 토의: 죄로 물든 세상에서 하나님의 공의를 구해야 하는 성경적 근거 

책 속으로

우리 목에 보이지 않는 소형 녹음기가 달려 있어서, 당신이 상대방에게 어떻게 해야 한다고 말하는 것을 평생 전부 다 녹음한다고 가정해보자. 다른 사람에게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이야기할 때만 자동 녹음된다. 다시 말하면, 상대방에게 부과하는 도덕 기준만을 녹음한다. 당신이 옳거나 틀리다고 믿는 것만 녹음한다. 그런 후 하나님은 심판의 날에 사람들 앞에서 말씀하신다. “너희는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 듣지도 못했고, 성경도 알지 못했다. 하지만 나는 공정하게 판단하겠다. 너희를 이렇게 심판하려고 한다.” 하나님은 각자의 목에서 눈에 보이지 않는 녹음기를 꺼내 드신다. “각자의 도덕적 기준에 따라 심판하겠다.” 
“나는 내가 정한 기준에 맞게 살고 있습니다!” 아무도 이렇게 말하지 못한다. 이것이 인류 최대의 문제다. 어떻게 살아야 할지에 대한 책이 더 필요한 것이 아니다. 스스로 할 수 없는 것을 가능하게 하는 힘이 필요하다. 
1장. 생명을 택하라_ 22면 

우리의 임무는 그저 바른 해석을 이끌어내는 것이 아니다. 물론 그것도 나름대로 의미 있지만, 그보다 우리는 성경 텍스트 속으로 들어가서 본문이 던지는 도전을 몸소 경험해야 한다. 즉, 이 묵시적 텍스트를 통달하기보다는 이 텍스트에 의해 삶이 변화되는 것이 목표다. 
3장. 주님이 거기 계신다_ 55면 

주께서 다시 오시는 모습을 묘사하기 위해 바울은 당시 로마 황제가 속국을 공식적으로 둘러볼 때 사용하는 용어를 가져온다. 황제가 어느 도시를 방문하면, 사절단이 먼저 나가 황제를 맞이한다. 바울은 이 장면을 차용해서 그리스도 안에서 죽은 자가 먼저 주를 맞이할 것이라고 말한다. 주 안에서 죽은 자가 살아남은 자 
보다 먼저 주를 맞는 것이다. 이것이 참된 소망이다. 그리스도 안에서 죽은 자는 제일 먼저 귀환하는 왕을 맞이할 것이다. (…) 
“하나님, 감사합니다. 저는 준비됐습니다!” 친구여, 당신도 여기에 준비가 되었다면, 모든 준비를 마친 셈이다. 당신은 준비됐는가? 그렇게 살고 있는가? 
4장. 준비됐는가?_ 87~88, 98면 

《반지의 제왕》에서 아라곤은 왕으로서 오랜 통치를 마친 후 마침내 죽는다. 톨킨은 그의 몸에 대해 이렇게 기술한다. 

그의 몸이 영광스럽게 변했다. 찾아온 자들은 모두 경이에 차서 이를 지켜보았다. 그의 몸에서 소년 때의 아름다움과 장년 때의 용기, 노년 때의 지혜와 위엄이 조화를 이루며 서려 나왔다. 세상이 시작되기 전, 영광스러웠던 인간 왕의 모습으로 거기에 누워 있었다. 

비슷한 일이 당신에게도 일어난다. 심지어 계속 그 모습으로 살아간다! 언젠가 우리는 천국에서 만나 서로에게 이렇게 외칠 것이다. “완벽하군!” 마침내 그분이 우리를 완전하게 하실 때 우리는 깜짝 놀랄 것이다. (…) 사도 바울은 현재의 고난을 보면서 장래의 영광을 보지 못하고 지나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한다. 하나님은 당신에 대해 일을 꾸미신다. 하나님은 당신을 자기처럼 만들려고 하신다. 
하나님은 우리의 썩을 몸을 구속하실 것이며, 썩지 않을 몸으로 바꾸실 것이다. 우리는 하나님이 원래 의도하신 온전한 인간의 모습이 될 것이다. 그 후에 우리의 양자 됨이 확증되고, 전 우주에 선포될 것이다. 
5장. 하나님을 상속받는 사람들_ 108~109, 112면 

천국은 우리의 최종 목적지가 아니다! 우리는 천국에서 영원히 머물지 않는다. 그곳은 거쳐 가는 곳이다. 3절에서 예수는 아버지 집의 개념을 확장하신다. 이곳은 그가 다시 돌아와서 세울 새 왕국, 새 세상을 포함한다. 거기에서 그분은 자기 백성과 영원히 함께 살 것이다. 천국은 이 땅에서 지속될 것이다. 즉, 아버지 집은 하나님 왕국이며, 이는 사후의 천국 및 새 하늘과 새 땅을 모두 아우른다. 우리는 여기에서 예수와 영원히 함께할 것이다. 이 두 무대를 하나로 묶어주는 것은 예수가 거기에 있으리라는 사실이다. 
6장. 믿는 자는 예수의 일을 한다_ 123~124면 

부활은 우리가 언젠가 기분 좋게 다시 죽음에서 깨어나는 것만을 의미하진 않는다. 부활은 지금 여기에서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것도 포함한다. 왜? 지금 이미 부활 생명을 받았기 때문이다. (…) 
그리스도를 믿는 자는 죽음이 그를 지배하지 못한다. 그리스도가 부활이요 생명이라면, 부활 생명은 단지 미래에 속한 것만이 아니다. 부활의 삶은 또한 현재의 실재이며, 우리는 이 “이미, 그러나 아직”이라는 엄연한 현실 속에서 살아간다. 
7장. 부활이 없으면 복음도 없다_ 154면 

계시록 21~22장은 성경의 모든 흐름이 하나로 모여 완벽한 결론을 이룬다는 사실에서 놀라움을 준다. 계시록은 구약성경을 500회 정도 인용하거나 암시한다. 특히 마지막 두 장에는 성경의 모든 주요 주제가 다시 등장한다. 언약, 구속, 성전, 하나님 나라가 모두 나온다. 또한 성부, 성자, 성령 역시 다 등장한다

JOYLA 상품 구입안내

Out of stock 은 품절 , 일시품절, 절판 이여서 구매가 안됩니다.

1) 품절 - 출판사(제작처)가 당분간 재출시할 계획이 없는 상품
2) 일시품절 - 출판사(제작처)가 일정 기간후 재출시할 계획인 상품
3) 절판 - 앞으로 재출시 계획이 없거나 아예 판권이 소멸되어 더 이상 출판할 수 없는 상품.

* 주일학교 공과 주문시 교재특성상 출시일 이후에는 주문이 폭주하여 조기 품절될 수 있으니 양해바랍니다.
* 공과의 발송준비기간은 7~10일이며, 함께 구입하신 상품도 7~10일 이후 배송되오니 급한 상품은 따로 주문해주세요.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