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팀 켈러의 답이 되는 기독교 - 현대 세속주의를 의심하다

상품코드: 9788953130296

팀 켈러 지음 | 윤종석 옮김
두란노서원
2018년 01월 22일
424쪽/151 * 211 * 31 mm /601g
9788953130296
권장소비자가격: $40.00  

$22.00

You save: $18.00 (45%)
-45%
2200 포인트
22 포인트
* 웹사이트 재고와 매장 재고가 다를 수 있습니다.
* 출판사 재고 여부에 따라 품절/지연될 수 있습니다.

“최첨단 시대에 아직도 종교 타령인가.” “무식한 사람이나 예수 믿지, 이성적으로 사고하는 사람에게 기독교는 말이 안 된다.” “기독교 신앙은 모자란 지성과 지나친 감상이 결합한 맹신일 뿐이다.” 오늘날은 경험적 이성을 중시하고, 인간 진보의 진화를 중시하며, 삶의 의미와 목적과 기쁨을 가장 자기답게 표현할 수 있는 만인의 선택권을 중시한다. 이런 시대에 하나님이나 절대자의 개념이 말이 될까? 이 시대에 신앙과 종교가 조금이라도 가치가 있는가?


맨해튼을 비롯해, 미국 뉴욕 세 군데 지역에서 약 6천 명의 성도들이 예배드리는 리디머교회(Redeemer Presbyterian Church)의 담임목사다. 팀 켈러의 설교는 철저히 예수 복음 중심이며, 따뜻하면서도 예리한 지성으로 이 시대를 통찰력 있게 읽어 준다. 그래서 신실한 그리스도인뿐 아니라, 구도자와 회의론자들에게도 큰 반향을 일으켰다. 삶의 모든 현장이 복음에 깊이 뿌리박히는 데 집중하는 설교는, 교인들을 “맨해튼에서 가장 활력 넘치는 회중”으로 변모하게 했다. 나아가 지역을 넘어 매주 3만여 명 이상이 교회 웹사이트를 통해 그의 설교를 듣고 있다. 
또한 팀 켈러는 한 시대의 문화와 사상이 만들어지고 집약되는 ‘도시 지역’ 선교에 헌신했다. 실제로 지금까지 전 세계 100개 이상 도시에 430개 교회의 개척을 도왔다. 한편 〈뉴스위크〉에서 “21세기의 C. S. 루이스”라는 찬사를 받을 만큼 변증가로서도 영향력 있는 행보를 보인다. 
펜실베이니아 주에서 태어나 자랐고, 버크넬대학교(Bucknell University), 고든콘웰신학교(Gordon-Conwell Theological Seminary), 웨스트민스터신학교(Westminster Theological Seminary)에서 수학했다. 대학 시절 IVF 활동을 통해 복음을 받아들였고, 신학교를 갓 졸업한 스물네 살의 나이에 버지니아 웨스트호프웰교회에서 사역을 시작했다. 1984년부터는 5년간 모교인 웨스트민스터신학교 강단에서 설교학을 가르치기도 했다. 
저서로는 《팀 켈러의 예수, 예수》, 《팀 켈러, 하나님을 말하다》, 《팀 켈러의 내가 만든 신》, 《팀 켈러의 묵상》, 《팀 켈러의 설교》, 《팀 켈러의 탕부 하나님》, 《팀 켈러의 센터처치》, 《팀 켈러의 기도》, 《팀 켈러의 일과 영성》, 《팀 켈러, 결혼을 말하다》, 《팀 켈러의 왕의 십자가》, 《팀 켈러의 정의란 무엇인가》, 《당신을 위한 로마서 1, 2》, 《당신을 위한 사사기》(이상 두란노)가 있다.


목차

‘하나님 없는 삶’에 말을 걸다
프롤로그. 이 시대는 무엇을 믿고, 무엇을 믿지 않는가


Part 1 ― ‘복음은 시의성을 잃었다’ 단언하는 이들에게
이 시대에도 종교가 필요한가

1. 종교는 곧 사라질 것이란 전망, 속단이었다
― 종교는 왜 계속 살아남아 성장하는가

2. 세속주의의 기초는 ‘이성’과 ‘증거’다?
― 세속주의, ‘신앙의 부재’가 아니라 ‘새로운 신앙’이다


Part 2 ― 신이 없다면 설명할 길이 없는 본질들
종교, 당신이 생각하는 것 이상이다

― 세속주의, ‘삶의 의미’를 외면하다
3. 의미는 ‘지어내는 것’이 아니라 ‘발견하는 것’이다

― 세속주의, ‘만족’을 갈망하다
4. 사랑의 질서가 회복되면, ‘누리는 즐거움’이 더 커진다

― 세속주의, ‘자유’를 오해하다
5. 제약을 제대로 선택하는 것이 ‘진짜 자유’다

― 세속주의, ‘거짓 정체성’을 주입하다
6. 나만 나를 사랑하면 그만이다?

― 세속주의, ‘기독교 정체성’을 엿보다
7. 십자가에서 ‘겸손’과 ‘자신감’이 함께 자라는 정체성을 받았다

― 세속주의, ‘희망’이 바닥나다
8. 우리에게 필요한 건 낙관론이 아니라 ‘더 깊은 희망’이다

― 세속주의, ‘도덕’의 난제에 빠지다
9. 선을 추구한다면, 이미 신을 믿고 있는 것이다

― 세속주의, ‘정의’의 기초가 흔들리다
10. ‘압제받던 사람’이 ‘압제자’로 변하는 악순환을 끊다


Part 3 ― 당연하게 따르던 ‘모든 것’을 다시 생각하라
미로를 헤매는 현대 세속주의의 출구 찾기

11. 하나님을 신앙하는 것, 가장 말이 되는 선택이다
― 믿지 않을 때보다 믿을 때 더 삶이 이해된다면

12. 기독교 신앙은 답을 줄 수 있다
― 철학적 추론이 아니라 예수 자체가 논증이다


인간의 이기심에서 해방될 유일한 길
에필로그. ‘인간의 교만’과 ‘하나님의 은혜’ 사이에서 최후의 결전이 벌어지다
감사의 말

더 읽을 책

책 속으로

<23쪽 중에서> 
신을 믿는 믿음은 세계 인구 5명 중 4명에게 진지한 현실이며, 가까운 장래에도 계속 그럴 것이다. 이쯤 되면 바로 다음과 같은 질문이 고개를 들 것이다. ‘왜 그런가? 세속주의가 이토록 거세게 방해하는데도 종교가 계속 성장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누구는 세상 사람 대다수가 못 배워서 그렇다고 답할 것이고, 또 누구는 더 직설적으로 사람들이 대부분 바보라서 그렇다고 답할 것이다. 하지만 더 사려 깊고, 인간을 혐오하지 않는 답변이 필요하다. 종교가 왜 계속 살아남아 성장하는지의 문제에는 두 가지 확실한 답변이 있다. 하나의 설명은 많은 사람이 보기에 세속 이성에는 삶을 잘 살아가는 데 꼭 필요한 뭔가가 빠져 있다는 것이다. 또 하나의 설명은 허다한 사람이 자연 세계 너머의 초월 세계를 직관으로 인식한다는 것이다. 

<72-73쪽 중에서> 
니체의 요지는 이것이다. 당신이 만일 신을 믿지 않는다면서 만인의 권리를 믿고 모든 약자와 빈민을 돌봐야 한다고 믿는다면, 스스로 인정하든 그렇지 않든 당신은 여전히 기독교 신념을 고수하는 것이다. 예컨대 삶의 한 부분이고 인간의 본성에 뿌리박고 있는 사랑과 폭력 중 하나는 선하다고 취하고, 하나는 악하다고 버려야 할 이유가 무엇인가? 둘 다 삶의 한 부분일 뿐이다. 그런 선택의 기준은 어디서 왔는가? 신이나 초자연 세계가 없다면 그런 기준도 존재하지 않는다. 
세속적 인본주의를 비판한 니체를 제대로 반박한 사람은 없다. 조지 엘리엇(George Eliot)의 저작을 논평하면서 니체는, 장차 영어권 세계가 신을 믿는 믿음을 버리면서도 연민과 보편적 자비와 양심 등의 가치는 유지하려 할 거라는 선견지명을 보였다. 그러면서 니체는 신을 거부하는 사회에서는 도덕 자체도 결국 “문제”가 되리라고 예견했다. 도덕을 정당화하거나 동기화하기가 점점 어려워질 것이고, 사람은 더 이기적이 될 것이며, 강압 외에는 사람을 통제할 수단이 없어질 것이다. 

<135-136쪽 중에서> 
무엇이든 더 적게 사랑할 게 아니라 하나님을 더 많이 사랑하는 법을 배우라. 그러면 나머지 모두를 사랑하는 데서 오는 만족이 훨씬 커진다. 상대를 과보호할 일도 없고, 무리한 기대를 품을 일도 없고, 당신의 바람에 부합하지 못한다고 늘 격분할 일도 없다. 무엇에 대해서든 열정적인 사랑을 억누를 게 아니라 최고의 사랑의 방향을 하나님 쪽으로 틀라. 마음을 다해 그분을 사랑하되 무엇을 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그저 그분을 위해 사랑하라. 그래야만 비로소 만족이 찾아온다. 이것이 기독교적 관점의 만족이다. 이 관점은 초연해져서 평정을 얻는다는 고대의 전략과 무언가를 얻어 가짐으로써 행복을 얻는다는 현대의 전략, 이 두 가지 함정을 모두 비껴간다. 불치병처럼 보이는 우리의 불만족이라는 깊은 난제는 이것으로 설명되고, 해결된다. 

<147-148쪽 중에서> 
진짜 자유는 전략적으로 일부 자유를 잃고 다른 자유를 얻으면서 가능해진다. 제약이 없는 게 아니라, 제약과 잃어야 할 자유를 제대로 선택하는 게 참자유다. 이런 관점에 반대할 사람도 있을 것이다. 자유가 제약을 선택한다는 것까지는 인정할 수 있다. 다만 그다음에 이렇게 말할 수 있다. “하지만 이 제약조차도 내가 선택했다. 그러니 오늘날의 정의대로 나는 여전히 자유롭다. 내 마음대로 하는 한 자유롭기 때문이다.” 
이는 지나친 단순논리다. 삶의 필연적 한계 중 대부분은 정말 당신이 자유롭게 선택하는 게 아니라 세상에 엄연히 존재하는 한계를 인정하는 것뿐이다. 그런 한계는 당신의 갈망이나 선택과 무관하게 실존한다. 예를 들어 사람의 몸은 할 일과 못할 일이 따로 있게끔 태어났다. 몸의 자유를 누리려면 몸이 한계에 부딪친 순간 괜히 애써 극복하려 하지 말고 순순히 의지를 복종시켜야만 한다. 식생활과 운동을 제대로 하면 삶의 자유를 얻지만, 이런 요법을 거부하면 기력과 건강을 잃어 결국 자유마저 사라진다. 이는 ‘자아를 창출한다’라는 포스트모던의 개념과 너무 거리가 멀다. 많은 것이 그러하듯 해방을 가져다주는 “적절한” 제약도 당신의 취향대로 지어내는 게 아니다. 이는 본디 인간과 세상의 냉엄한 현실이다. 그리고 당신은 그것을 선택하는 게 아니라 거기에 복종하는 것이다. 

<216쪽 중에서> 
내 정체성의 기초를 예수 그리스도가 해 주신 일과 내가 그분 안에서 은혜로 영원한 이름을 얻었다는 사실에 둔다면, 나는 한편으로 누구에게도 우월감을 품을 수 없고 또 한편으로 어느 누구를 두려워할 필요도 없다. 아예 자신을 그들과 비교할 필요가 없다. 내 정체성의 기초는, 나를 위해 배제되신 분, 나 때문에 내쫓기신 분, 원수를 사랑하신 분께 있다. 그래서 나도 타자를 포용하는 사람으로 변한다.

JOYLA 상품 구입안내

Out of stock 은 품절 , 일시품절, 절판 이여서 구매가 안됩니다.

1) 품절 - 출판사(제작처)가 당분간 재출시할 계획이 없는 상품
2) 일시품절 - 출판사(제작처)가 일정 기간후 재출시할 계획인 상품
3) 절판 - 앞으로 재출시 계획이 없거나 아예 판권이 소멸되어 더 이상 출판할 수 없는 상품.

* 주일학교 공과 주문시 교재특성상 출시일 이후에는 주문이 폭주하여 조기 품절될 수 있으니 양해바랍니다.
* 공과의 발송준비기간은 7~10일이며, 함께 구입하신 상품도 7~10일 이후 배송되오니 급한 상품은 따로 주문해주세요.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