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하나님이 함께하신다는 것

상품코드: 9788957317365

로완 윌리엄스 지음 | 강봉재 옮김
국제제자훈련원
2017년 12월 20일
136쪽/138 * 210 mm
9788957317365
권장소비자가격: $20.00  

$11.00

You save: $9.00 (45%)
-45%
1100 포인트
11 포인트
* 웹사이트 재고와 매장 재고가 다를 수 있습니다.
* 출판사 재고 여부에 따라 품절/지연될 수 있습니다.

고통과 굴욕, 수치의 상징이었던 십자가. 단지 로마제국의 권세와 포악함을 드러내는 상징이었던 십자가가 어떻게 하나님 은혜와 권능의 상징이자 수단이 되었을까? 초기 그리스도인이라면 이 문제를 피할 수 없었다. 고문 도구에 불과했던 십자가로 어떻게 이 세상이 달라졌음을 주장할 수 있단 말인가? 
‘내가 너한테 이걸 주면 넌 나한테 그걸 줘야 해.’ ‘내가 너한테 우정을 베풀면 너도 나한테 우정을 베풀어야 해.’ ‘네가 나를 학대하니까 나도 너를 학대할 거야.’ … 하나님은 이런 악순환에 말려들지 않으신다. 하나님의 행동과 반응은 인간의 됨됨이나 행위, 뛰어남이나 모자람 등에 따라 달라지지 않는다. 하나님은 우리가 행한 일에 지쳐 결코 진이 빠지지 않으신다. 하나님은 우리의 죄와 실패를 항상 이겨내신다. 
이것이 저자가 확인한 바, 십자가를 통해 드러난 하나님의 자유다. 치욕과 따돌림의 상징, 실패의 상징이었던 것이 완전히 뒤집어져 독특한 자유의 상징, 곧 우리가 무슨 일을 하든지 하나님은 하나님으로 계시겠다는 자유의 상징이 되었다. 그분은 십자가를 통해 자신의 사랑을 초월적으로 드러내셨다. 그러므로 예수님의 십자가는, 내가 여기서 무엇을 하는지에 관한 것이 아닌, 하나님이 무엇을 하시는지에 관한 것이다.


저자 로완 윌리엄스 (Rowan Williams)는 
1950년에 태어나 영국 웨일스의 스완지 대학교와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공부했다. 1975년 옥스퍼드 대학교에서 신학박사 과정을 마친 후 리즈Leeds 근처의 신학교에서 신학을 가르쳤다. 1977년부터 1986년까지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연구와 교구 활동에 참여했고, 그 후 옥스퍼드 대학교에 돌아와 영국 여왕이 임명하는 레이디 마가렛 신학교수로 가르쳤다. 1990년에는 영국 학술원의 회원 자격을 얻었고, 1992년에는 몬머스의 주교로, 1999년에는 웨일스의 대주교로 선출되었다. 교구 주교로 10년, 세계 성공회의 관구장으로 3년을 보낸 후 2002년 말에 캔터베리의 대주교(104대)가 되었다. 그리고 캔터베리 교구와 영국 성공회를 이끌고 세계 성공회를 지도하는 등 대주교로서 목회적 책무를 수행했다. 2012년 말, 10년간의 대주교 사역을 마친 후 현재는 케임브리지 대학교 모들린 칼리지의 학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윌리엄스는 뛰어난 시인이요 번역가일 뿐 아니라 탁월한 신학 저술가이자 교사로서 국제적인 명성을 얻고 있다. 그는 음악과 소설, 언어에도 조예가 깊다. 주요 저서로는 《그리스도인이 된다는 것》(복있는사람), 《신뢰하는 삶》(비아), 《기독교 영성 입문》(은성), Where God Happens: Discovering Christ in One Another, Meeting God in Paul, Faith in the Public Square 등이 있다.


목차

추천의 글 

1부_ 십자가의 의미 
1. 상징 
2. 제사 
3. 승리 

2부_ 부활의 의미
4. 그리스도의 부활: 과거 
5. 그리스도의 부활: 현재 

에필로그_ 새 창조의 시작
 

책 속으로

기독교가 시작되었을 때 예배 장소에서 십자가를 보리라 기대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가령 최근에 어떤 교회에 들어갔는데 거기에 전기의자나 단두대 같은 이미지가 큰 그림으로 걸려 있다고 생각해보십시오. 처음 두 세기까지는 성도들이 교회에서 십자가를 보았을 때 이와 비슷한 느낌이었을 것입니다. 십자가는 고통과 굴욕, 수치의 상징이었습니다. 십자가는 생명을 파리 목숨처럼 여겼던 어떤 막강한 제국의 힘을 드러내는 상징이었습니다. (…) 
초기 그리스도인들은 이에 관해서는 크게 불리한 입장이었습니다. 통상 노예와 반역자를 처형하는 데 동원된 방식으로 누군가가 죽임당한 이 일로 세상이 달라졌다고 주장하는 것이니 말입니다. 사사건건 로마제국과 부딪치자, 그 제국이 막강한 힘으로 짓밟아버린 누군가로 인해 자기 삶이 바뀌었다는 말의 의미를 설명해야 했습니다. 
1장. 상징_ 15, 18면 

십자가는 하나님 사랑의 초월적인 자유를 드러내는 표지입니다. 이 하나님의 행동 그리고 우리에 대한 그분의 반응은 우리가 하는 일에 좌우되지 않습니다. 당신은 하나님이 자기 성품에 반하는 행동을 하도록 함정에 빠뜨리거나 속임수를 쓰거나 강요할 수 없습니다. 당신은 원하는 것을 하겠지만, 그러나 하나님은 하나님이십니다. 그리고 그분이 사랑과 용서를 베푸시기 원하시면, 그것이 당신 마음에 들든 들지 않든 그분은 그렇게 하실 것입니다. 그분은 자유로우시기 때문입니다. (…) 
우리는 보복 행동의 악순환에 말려듭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거기에 말려들지 않으십니다. 즉 하나님은 자신이 하겠다고 하시면 그대로 행하십니다. 이에 대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1장. 상징_ 21~22면 

순종은 벌떡 일어나 차렷 자세를 취하고 지시받은 것을 서둘러 수행하는 종류의 일이 아닙니다. 순종이란 하나님께 조화롭게 반응하여 그분이 자신의 생명을 우리를 통해 세상에 나타내시도록 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순종 가운데 하는 행동은 그분의 행하심을 보여줍니다. 간단히 말하자면, 하나님을 가장 기쁘시게 하는 것은 하나님입니다. 하나님은 자신의 아낌없는 사랑이 드러나고 자신의 아름다움이 되비치는 것을 즐겨 보십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 드리는 완벽한 선물, 즉 하나님이 정말로 좋아하실 선물은 하나님, 곧 자기 자신의 더없이 후한 사랑이 그분에게로 돌아오는 것입니다. 
2장. 제사_ 49면 

십자가에 못 박힘에 대한 초기 그림들은 승리를 거두신 그리스도에 대한 이미지가 분명 많습니다. 초기의 묘사들은 인간으로서 당한 순전한 고통은 별로 강조하지 않았습니다. 이는 예수님의 삶과 죽음에서 진행 중이었던 일을 부활의 관점에서 본 사람이 그렸기 때문입니다. 기원후 대략 10세기가 지나서야 비로소 십자가 못 박힘에 대한 사실적 표현이라고 할 만한 것을 접하기 시작합니다. 저는 이것이 예수님의 고난을 회피한 것이라거나 고통스러운 사실을 마주하지 않으려고 한 결과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처음 사람들은 십자가에 못 박힌 사람이 어떤 모습일지를 정확히 알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당시에는 그렇게 십자가에 못 박힌 사람을 승리자요 자유자로 묘사한 일은 단순히 경건한 비유 정도가 아니라, 고정관념을 박살 내는 막강한 개념이었습니다. 
3장. 승리_ 66~67면

JOYLA 상품 구입안내

Out of stock 은 품절 , 일시품절, 절판 이여서 구매가 안됩니다.

1) 품절 - 출판사(제작처)가 당분간 재출시할 계획이 없는 상품
2) 일시품절 - 출판사(제작처)가 일정 기간후 재출시할 계획인 상품
3) 절판 - 앞으로 재출시 계획이 없거나 아예 판권이 소멸되어 더 이상 출판할 수 없는 상품.

* 주일학교 공과 주문시 교재특성상 출시일 이후에는 주문이 폭주하여 조기 품절될 수 있으니 양해바랍니다.
* 공과의 발송준비기간은 7~10일이며, 함께 구입하신 상품도 7~10일 이후 배송되오니 급한 상품은 따로 주문해주세요.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