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대통령의 글쓰기 :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에게 배우는 사람을 움직이는 글쓰기 비법

상품코드: 9788994612959

강원국
메디치미디어
2014년 02월 25일 출간
328쪽 | 152 * 225 mm
9788994612959
권장소비자가격: $32.00  

$20.42

You save: $11.58 (36%)
-36%
2042 포인트
20 포인트
* 웹사이트 재고와 매장 재고가 다를 수 있습니다.
* 출판사 재고 여부에 따라 품절/지연될 수 있습니다.

청와대 연설비서관이 8년간 직접 보고 들은 대통령의 글쓰기 핵심 노하우!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배우는 사람을 움직이는 글쓰기 비법 『대통령의 글쓰기』. 현대인은 기획안부터 SNS 글쓰기까지, 수많은 글쓰기 상황에 노출되고 스트레스를 받는다. 서류작성을 위해 문서작성 프로그램의 하얀 창을 켜놓고 쓰고 지우기를 수십 번 반복했던 경험은 누구나 한번쯤 있을 것이다.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부에서 8년 동안 대통령의 말과 글을 쓰고 다듬은 저자 강원국은 이 책에서 고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서 직접 보고, 듣고, 배운 글쓰기 비법을 40가지로 정리한다. ‘독자와 교감하라’, ‘메모하라’, ‘제목을 붙여라’, ‘애드리브도 방법이다’ 등의 글쓰기 방법을 저자가 겪은 독특하고 흥미진진한 에피소드와 함께 제시한다. 

이 외에도, 핵심 메시지를 쓰는 법, 글의 기조를 잡는 법, 서술, 표현법과 퇴고의 방법 등 두 대통령이 주로 사용했던 글의 기법들을 꼭지마다 밝힌다. 이를 통해 독자가 자신의 생각을 상대에게 제대로 전달하고, 또 사람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자신만의 글쓰기 스타일을 찾아가도록 보탬이 되어준다.

저자 : 강원국

저자 강원국은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부에서 8년 동안 대통령의 말과 글을 쓰고 다듬었다. 김대중 대통령 때에는 연설비서관실 행정관으로, 노무현 대통령 때에는 연설비서관으로 재직했다. 
대통령은 말을 통해 자신의 뜻을 밝히고 나라를 이끌어간다. 그리고 그 말은 글에 기초한다. 저자는 두 대통령에게 어떻게 하면 가장 짧은 시간에, 가장 쉬운 말로, 가장 많은 공감을 일으킬 수 있는지 직접 배웠다. 또 두 대통령이 어떻게 말과 글을 통해 다수의 마음을 모으고 난국을 돌파해갔는지 현장에서 체득하고 조력했다. 김대중 대통령은 문구 하나하나를 직접 다듬어줬고, 노무현 대통령은 불러서 앉혀놓고 토론하듯 가르쳤다. 연설문을 쓰는 일은 단지 글을 쓰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연설하는 사람의 생각하는 방식과 말하는 방법을 배우는 기회이기도 하다. “총칼로 집권한 대통령이 아닌, 국민의 마음을 얻어 집권한 대통령들 밑에서 말과 글을 배웠다.”며 “두 대통령과 함께해서 행복한 8년이었다.”고 저자는 회고한다. 이 책은 이런 배움의 결과물이다. 
청와대 시절 외에도 대우 김우중 전 회장과 효성 조석래 회장이 전경련 회장이던 때에 스피치라이터로 일했고, 대우증권과 벤처기업, KG그룹 등에서 주로 글 쓰는 일로 20여 년 동안 밥 먹고 살았다. 전주에서 태어나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했다.

목차위로

들어가는 말. 청와대에서 걸려온 전화 한 통 
1. 비서실로 내려온 ‘폭탄’- 글쓰기가 두려운 이유 
2. 관저 식탁에서의 2시간 강의-노무현 대통령의 글쓰기 지침 
3. 대통령과 축구경기 한 판-생각의 숙성시간을 가져라 
4. ‘인민’이란 표현이 어때서요?- 독자와 교감하라 
이야기 하나. 인수위원회에서 글쓰기 50일 

5. 옥중서신이 말해주는 것- 집중과 몰입의 힘 
6. 청와대 리더십비서관이라는 자리- 글쓰기의 원천은 독서 
7. 손녀뻘 되는 비서 앞에서 연습하는 대통령- 결국엔 시간과 노력이다 
8. 대통령 전화 받고 화장실에서 기어 나온 사연- 메모하라 
이야기 둘. 청와대 생활과 과민성대장 증세 

9. “무슨 얘기를 하려는지 모르겠네”- 횡설수설하지 않으려면 
10. 비장함이야, 축제 분위기야?- 기조를 잡아라 
11. 짚신으로는 나물을 만들 수 없습니다- 글의 생명력은 자료에서부터 
12. 글쓰기란 결국 얼개 짜기- 글의 구조 만드는 법 
이야기 셋. “사과했으면 탄핵하지 않았겠는가?”-대통령 직무정지 기간의 기록 
13. 말과 글은 시작이 절반- 첫머리 시작 방법 17가지 
14. 대통령의 글 전개하기 가르침 ①- 서술하기 
15. 대통령의 글 전개하기 가르침 ②- 표현하기 
16. 글을 끝내는 열두 가지 방법- 맺음말 쓰기 
이야기 넷. 광복절 경축사 꼬랑지가 사라진 까닭 

17. 국민 여러분 ‘개해’가 밝았습니다-시작보다 중요한 퇴고 
18. 글쓰기의 화룡점정- 이름을 붙여라 
19. 삼일절 아침에 쓴 경위서 한 장- 글은 메시지다 
20. 봉하에서의 대통령 퇴임 연설- 짧은 말의 위력 
이야기 다섯. 연설의 달인이 들려준 이야기 

21. 대통령의 언어 VS 서민의 언어- 쉽게 쓰자 
22. 노 대통령이 보고서 작성에 주문한 한 가지- 명료하게 써라 
23. “살아온 날을 보면 살아갈 날이 보입니다”- 진정성으로 승부하라 
24. 그럴 때만 일국의 대통령인가요?-애드리브도 방법이다 
이야기 여섯. 보이지 않는 유령이 되어라 

25. 손목시계에 ‘침묵’이라 써놓은 김 대통령-잘 듣고 많이 말하라 
26. 다섯 번의 죽을 고비, 6년의 감옥생활- 콘텐츠 만들기 
27. 영상메시지와 서면메시지는 무엇이 다를까- 형식도 무시할 수 없다 
28. 어느 연설보다 위대한 웅변, ‘눈물’- 이미지도 놓치지 말자 
이야기 일곱. 대통령과의 특별한 여행 

29. “우리는 아무리 약해도 강합니다”- 용기가 필요하다 
30. 청와대 독회제도- 글을 혼자 쓸 필요는 없다. 
31. “하나님 뜻에 따르겠다니요?”-유머 던지기 
32. 대연정 제안은 갑작스러운 게 아니었다- 타이밍 잡기 
이야기 여덟. 여섯 번의 고비를 넘었다 

33. “그가 쓴 글을 가져와 보세요”- 자기만의 글을 쓰자 
34. 아랫목 윗목론의 탄생- 적당히 잘 꾸며라 
35. 이름을 불러줬을 때 꽃이 되었다- 거명하기 
36. 만델라를 위한 만찬 연설문과의 인연- 칭찬의 기술 
이야기 아홉. 피 말리는 취임사 집필과정 

37. 국민을 향한 짝사랑 연서-편지를 써야 할 때 
38. 왕관을 쓰려는 자, 글을 써라-리더의 조건 
39. 김대중 대통령이 종이를 반으로 접을 때-치유의 글쓰기 
40. 예의 중시 vs 교감 중시- 두 대통령 연설문의 차이 
이야기 열. “가문의 영광입니다.” 

집필 후기. 두 대통령과 만난 행복한 시간 
참고문헌

JOYLA 상품 구입안내

Out of stock 은 품절 , 일시품절, 절판 이여서 구매가 안됩니다.

1) 품절 - 출판사(제작처)가 당분간 재출시할 계획이 없는 상품
2) 일시품절 - 출판사(제작처)가 일정 기간후 재출시할 계획인 상품
3) 절판 - 앞으로 재출시 계획이 없거나 아예 판권이 소멸되어 더 이상 출판할 수 없는 상품.

* 주일학교 공과 주문시 교재특성상 출시일 이후에는 주문이 폭주하여 조기 품절될 수 있으니 양해바랍니다.
* 공과의 발송준비기간은 7~10일이며, 함께 구입하신 상품도 7~10일 이후 배송되오니 급한 상품은 따로 주문해주세요.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