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BEST 34.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 [개정판]

상품코드: 9788986836240

알랭 드 보통 지음 | 정영목 옮김
청미래
2013년 01월 15일 출간 (1쇄 2007년 07월 30일)
143 * 207 * 20 mm /498g
9788986836240
권장소비자가격: $24.00  

$13.20

You save: $10.80 (45%)
-45%
1320 포인트
13 포인트
* 웹사이트 재고와 매장 재고가 다를 수 있습니다.
* 출판사 재고 여부에 따라 품절/지연될 수 있습니다.

인류의 역사와 함께 하는 사랑의 딜레마를 현대적인 방법으로 풀어낸 책. 작가는 1인칭 화자인 주인공과 그의 연인 클로이가 엮어나가는 러브스토리를 통해, 사랑이라는 '감정'을 분석적이고 철학적인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파리에서 런던으로 가는 비행기에서 그래픽 디자이너 '클로이'와 옆 좌석에 앉게 된 `나'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희박한 확률로 만났다는 '낭만적 운명론'에 빠져 사랑을 시작하게 된다. 서로를 이상화하며 서로에게 맞추려고 노력하며 서로를 알아가고 섹스를 하고 사랑을 하다가 클로이가 다른 사람에게 호감을 가지게 되어 `나'를 떠나면서, 사랑은 종말을 맞이한다. 

실연을 당한 `나'는 `자살'을 기도하는 등 실연의 상처에 깊게 베이지만 결국 그녀가 없는 삶에 점차 익숙해지고 "사랑의 교훈"을 깨닫게 되어 어느 순간 다시 새로운 사랑에 빠진다. 작가는 아리스토텔레스, 비트겐슈타인, 역사, 종교, 마르크스를 끌어들여, 첫 키스에서부터 말다툼과 화해에 이르기까지, 친밀함과 부드러움으로부터 불안과 상심에 이르기까지 연애의 진전을 독특하게 그려낸다. <개정판> <양장제본>


알랭 드 보통은 1969년에 스위스에서 태어나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교육을 받았고 런던에 살면서 런던 대학교에서 대학원생 철학 프로그램을 지도하고 있다. 그는 낭만적 운동(The Romantic Movement)(1994), 키스하기 전에 우리가 하는 말들(Kiss & Tell)(1995), 프루스트를 좋아하세요(How Proust Can Change Your Life)(1997), 드 보통의 삶의 철학산책(The Consolations of Philosophy)(2002)의 저자이다. 그의 작품은 14개 국어로 번역이 되었다.


목차

01 낭만적 운명론 
02 이상화 
03 이면의 의미 
04 진정성 
05 정신과 육체 
06 마르크스주의 
07 틀린 음정 
08 사랑이냐 자유주의냐 
09 아름다움 
10 사랑을 말하기 
11 그녀에게서 무엇을 보는가? 
12 회의주의와 신앙 
13 친밀성
14 “나”의 확인 
15 마음의 동요 
16 행복에 대한 두려움 
17 수축 
18 낭만적 테러리즘 
19 선악을 넘어서 
20 심리적 운명론 
21 자살 
22 예수 콤플렉스 
23 생략 
24 사랑의 교훈 

역자 후기
 

책 속으로

12월 초의 늦은 아침 ‘나’는 파리에서 런던으로 가는 브리티시 항공기 이코노미 클래스에서 운명적인 여인 ‘클로이’와 조우한다. 둘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희박한 확률로 만났다는 “낭만적 운명론”에 젖어 단박에 사랑에 빠진다. 둘은 초기에는 서로를 “이상화”하고 서로의 말과 행동에서 “이면의 의미”를 찾고 “정신과 육체”를 결합하려고 시도한다. ‘나’는 만남이 잦아지면서 “사랑이냐 자유주의냐”를 놓고 갈등하기도 하지만 끝없이 상대의 “아름다움”을 찾으려고 하고, 결국 “사랑을 말하기”에 이른다. 그런데 윌이라는 친구가 ‘나’한테 “그녀에게서 무엇을 보는가”라고 묻는 동시에 클로이와 윌은 서로에게 호감을 보이기 시작한다. 이에 ‘나’는 “마음의 동요”를 일으키고 클로이를 붙잡기 위해 “낭만적 테러리즘”, 즉 엇나가는 사랑을 되돌리려고 억지를 쓰나 실패하고 만다. 클로이가 윌을 택하자 ‘나’는 삶이 무의미해지는 동시에 그들에게 침묵으로 시위하고자 “자살”을 기도한다. 그러나 결국 미수에 그치고 ‘나’는 “예수 콤플렉스”―스스로 고통을 받도록 선택되었다고 생각하는 것―가 얼마나 덧없는 것인지 아프게 깨닫는다. 그 후 나는 “심리적 운명론”을 좇아 그녀 없는 삶, 곧 “생략”도 받아들인다. 시간이 흘러 실연의 상처를 극복한 ‘나’는 “사랑의 교훈”을 깨닫고 어느 순간 다시 한 번 새로운 사랑에 빠진다. 

“사랑에 빠지는 행위는 자기 자신의 허점을 넘어서고 싶어하는 인간 희망의 승리이다.” 이처럼 알랭 드 보통의 소설은 사랑에 관한 철학적 명상으로 가득 차 있다 
우리가 새로 경험하는 굵직굵직한 사건에서 통찰력을 보여주는 것도 놀랍고 존경스러운 일이겠지만, 연애라는 “케케묵은” 문제를 놓고 비상한 통찰력을 보여주는 것은 어떤 의미에서는 더욱 놀랍다. 대다수 사람들이 연애하는 과정에서 사랑에 대해서는 “일가견”을 가지기 마련인데, 그런 독자들을 앉혀놓고 새로운 통찰과 깨달음으로 무릎을 치게 만드는 것이 어디 쉬운 일이겠는가. 드 보통은 그 쉽지 않은 일을 능숙하게 해내서, “실제로 이 책을 읽다 보면 소설처럼 흘러나가는 이야기와 얼핏 딱딱해 보이는 철학적 사유가 얽히면서 때로는 뭔가 입 안에서 계속 씹히고 터지는 느낌이 드는 아이스크림을 먹는 것처럼, 때로는 온탕 냉탕을 왕복하는 것처럼 어떤 청량감을 맛보게 된다.” 드 보통의 재치와 유머는 상당한 지적 노력을 수반하는 수준 높은, 매혹적인 “가벼움”이다

JOYLA 상품 구입안내

Out of stock 은 품절 , 일시품절, 절판 이여서 구매가 안됩니다.

1) 품절 - 출판사(제작처)가 당분간 재출시할 계획이 없는 상품
2) 일시품절 - 출판사(제작처)가 일정 기간후 재출시할 계획인 상품
3) 절판 - 앞으로 재출시 계획이 없거나 아예 판권이 소멸되어 더 이상 출판할 수 없는 상품.

* 주일학교 공과 주문시 교재특성상 출시일 이후에는 주문이 폭주하여 조기 품절될 수 있으니 양해바랍니다.
* 공과의 발송준비기간은 7~10일이며, 함께 구입하신 상품도 7~10일 이후 배송되오니 급한 상품은 따로 주문해주세요.

Loading...